Simply Beautiful : Breath of Nature in Korean Contemporary Art
전시기간

주     최
후     원
출 품 작
2006. 06. 11 - 08. 20 / 스위스 비엘 파스키아트 미술관, 스위스
2006. 11. 07 - 12. 31 / 프랑스 주앙빌 르 그랑 쟈댕 미술관, 프랑스
㈜로렌스 제프리스
문화관광부, 주한스위스대사관
배병우, 정광호, 최인수, 김홍주, 김종구, 김택상, 이재효, 이재삼, 문범, 도윤희, 원인종, 이기칠
Highlights
배병우
소나무시리즈
C-Print, 1993
배병우
소나무시리즈
C-Print, 1993
정광호
나뭇잎(왼쪽)/꽃 55148(오른쪽)
구리선, 2000, 2005
정광호
나뭇잎(왼쪽)/나뭇잎(오른쪽)
구리선, 2003, 2000
최인수
시간의 춤-9
파스텔, 2006
최인수
가장자리에서 (Rim to Rim)
스테인리스 스틸, 2005
김홍주
무제
캔버스 위에 아크릴, 2005
김홍주
무제(왼쪽)/무제(오른쪽)
캔버스 위에 아크릴, 2002, 2004
김종구
모바일 랜드스케이프 하와이
폐쇄회로 카메라, 쇳가루, 2003
김종구
쇳가루 그림
쇳가루, 풀, 천, 2006
김택상
무제
캔버스 위에 물, 아크릴, 매트 바니쉬, 2004
김택상
무제
캔버스 위에 물, 아크릴, 매트 바니쉬, 2004
이재효
0121-1110=106033(왼쪽)/
1021-1111=100013(가운데)/
0121-1110=106032(오른쪽)

나무, 나뭇잎, 2006, 2000, 2006
이재효
0121-1110=106033
나무, 2006
이재삼
숲 너머
캔버스 위에 목탄, 아크릴, 2003
이재삼
숲 너머
캔버스 위에 목탄, 아크릴, 2003
문범
느리게, 똑같이 #29245
나무판 위에 아크릴, 유화, 우레탄, 2005
문범
느리게, 똑같이 #079
린넨 위에 유채, 바니쉬, 2000
도윤희
천상과 지상의 두개의 침묵은
이어져 있었다

캔버스 위에 유채와 연필, 바니쉬 혼합, 2004
도윤희
이곳에서는 온몸의 분자가 가장 순수하고 황홀하게 들썩거렸다
캔버스 위에 유채와 연필, 바니쉬 혼합, 2004
원인종
태백산
철사 용접, 2005
원인종
낙산불
철사 용접과 연필, 2006
이기칠
작품 V-ll . VI-III
자연석, 1997
이기칠
작품 V-ll . VI-III
자연석, 1997
<Simply Beautiful: Breath of Nature in Korean Contemporary Art>전은 ㈜로렌스 제프리스가 한국 현대미술의 근본적인 차별성을 해외의 유명 미술관을 통해 외국의 대중들에게 소개하는 취지에서 장기적인 프로젝트로 기획되었다. 한국적 정서와 감수성을 작품의 내면에 깔고 있으면서도 국제적이고 현대적인 형식을 취하고 있는 한국의 현대미술 작가들로 구성된 본 전시는 오늘날 한국 현대미술의 깊은 개념성과 명상적인 분위기를 보여주고 있다. 한국의 현대미술이 갖는 특별하고 독특한 감수성을 보여주는 이 전시는 한국의 현대미술이 여타의 다른 국가의 것들과 구별되는 근본적인 특성을 차별화된 방법으로 소개하고자 하였다. <Simply Beautiful>전은 현대미술의 영역 안에서 한국적인 전통에 기반을 둔 자연관으로부터 예술적 영감을 끌어내어 이루어내는 아름다움의 세계를 모색하고자 한다. 한국현대미술 속에 내재되어 있는 자연관은 절제된 표현에 의해 시공간의 한계를 넘어선 무한의 순환적 의미를 내포하며, 한국 고유의 정신적 여운을 표출한다. 이 전시에 출품된 작품들은 자연에 내재하고 있는 우주적인 원리를 작가의 상징적인 관조를 통하여 개인의 정신성과 본질의 탐구를 포함한 미의식의 표현공간을 형성한다.
> 도록서문/전시장 전경